내 살아 생전에 벌어진 혁명들

1988년, 내 나이 만 14세, 서울 올림픽. 전두환 정권 때 국민학교를 다녔는데, 학교만 갔다 하면 서울 올림픽 타령이었고, 우리 어머니가 서울 올림픽 개막식 보시고 “저 놈의 것 드디어 시작한다”는 말을 하신 게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. 섹시하다는 말 여자에게 하면 따귀 맞고, 유흥업소 술 따르는 여자 잡으러 인신매매 일어나던 시절, 윗도리는 브레지어만 입고 핫팬츠에 돌아다니는 백인 … More 내 살아 생전에 벌어진 혁명들